SAMSAMCASINO

삼삼카지노

포커

포커

사트입니다. 어릴 적은 약혼라는 말이 다양한 이야기에 흘러넘치고 있었습니다. 어느새인가 진부화 해 버려 보지 않게 되었습니다만, 우리 몸에 닥치
면(자) 그만큼 즐거운 물건은 아닌 것에 전교인가 된 사트입니다.
「네가 저씨의 주인이야?」

「이것은 처음으로 뵙습니다. 상인의 사트라고 합니다」
뺨에 3죠의 상처를 가지는 청년 기사가 말을 건네 왔다. 리자와 함께 온 공작의 제17 기사대의 대장씨다. 대장씨는 특히 신분을 속이는 일도 없고,
공작의 기사라고 말해 자칭해, 부장씨를 소개해 주었다. 어느쪽이나 평민이다. 그 때문인지, 기사라고 하는 것보다도 용병과 같은 느낌의 사람들이다
. 보통은 기사라면 사 작위일까하고 생각했지만, 반드시 그러한 것은 아닌 것 같다.

옆에 있는 부장씨는 두로 얼굴이 안보이지만 표두족이라고 하는 드문 종족답다. 물론, 일부러 돌진하거나 하지 않는다.
「편, 귀족이 아니고 어용 상인의 호위였는가. 그렇다 치더라도, 마인은 사용할 수 있는 놀라운 솜씨를 자주(잘) 고용할 수 있었던 것이다. 상당히|
대점《오다인》의 후계자라든지 무엇일까」

「아니요 대점은 커녕 점포가 없는 행상인이에요. 이번은 조금 인연이 있어 남작님에게 만나러 오고 있던 나름입니다」
「미안한, 대장은 말이 바로 입에 나오는 타입이야」
대장씨의 회화의 마지막 부분은 부장씨에게 향한 물건이었지만 환소문이다. 부장씨가 보충해 주지만, 전혀 보충으로 되어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
나들은 잡담을 하면서, 조금 전의 가정부에게 안내되어 성채로 향했다.

「아―!조금 전은 자주(잘)도 연기에 감아 주었어요!」
성채내에서 시모우마 하고 있는 곳(중)에, 캔 높은 목소리가 울렸다. 조금 전의|남작의 차녀《카리나》다.
「나온 원이군요 젖가슴 따님」
「저것은 적」

아리사와 미아가 작은 소리로 심한 욕을|토《개》있다. 불경죄라든지가 있기 때문에 작은 소리로 해 두어 주어라?
훌과 바람을 찢는 소리와 함께, 조금 전까지 나의 얼굴이 있던 장소에 따님 주먹이 관통한다.
어∼?갑자기 배틀입니까. 이런 식으로 얽힐 수 있는 이유는 따뜻한?
피하면서 이유를 (들)물어 본다.

「어째서」
잽을 피한다.
「공격받으며」
훅을 손으로 처리한다.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