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AMCASINO

삼삼카지노

바카라게임

바카라게임

「―」
어떻게 한 아리사, 매우 지친 얼굴을 해.
「지쳤는지?」
「예, 매우」

「어부바 해 줍니다∼」
아무래도 조금 전의|성단시《호-리 볼트》로 마족을 순 죽였던 것이 마음에 드시지 않았다 같다. 역시 아리사의 활약의 장소를 빼앗아야 하는 것은
아니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포치가 아리사를 어부바 해 주는 것 같기 때문에 맡기자. 계단을 달리고 나오는 포치의 등으로 「, 다른 것, 어차피라면 남편님에게 짊어졌으면 좋아
∼」라고 아리사가 외쳐 있다. 의외로 건강한 것 같다.
어느새인가 부르는 법이 「자기」로부터 「남편님」에게 돌아오고 있다. 나에 구애됨은 없기 때문에 좋아하게 불러 주면 좋지만, 아리사의 녀석은 김
이 빠져 있을 때 이외는 완고하게 「남편님」호다.
되돌리는 것을 잊고 있던 가면의 용사 세트를 해제한다.

물론, 목성검이나|성단시《호-리 볼트》를 작성한 흔적도 남지 않게 정리하자.
>「증거 인멸 스킬을 얻었다」
범죄의 냄새가 나는 스킬이지만,|유효화《아크티베이트》하고 나서, 한번 더, 흔적을 완벽하게 지운다.
지금이라면 완전 범죄에서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한산으로 한 관의 정면 현관에서 아리사나 포치와 합류한 곳에서, 남작 따님의 차녀가 곧 근처까지 접근하고 있는 일을 깨달았다.
증거 인멸에 시간을 식 깨졌다고는 말해도, 조금 전까지 외벽에 있었는데, 굉장한 속도다. 반드시 마법에서도 사용했을 것이다.
키가 큰 생원의 저 편으로부터 따님이 나타난다.

마.
「거기의 당신들, 용사님은 어디예요?」
「용사 같으면 남작님과 어 함께 성채(분)편에 향해졌어요」
「그런 유사품이 아니지 않아요. 황금의 성검을 가진 용사님이예요」
마.

「 내가 알고 있는 용사님은 한사람 뿐입니다. 관에는 그 밖에 아무도 없을 것이지만?」
「카리나전, 이 소녀는 사실을 말하는 것 같다. 계단위로 향하자」
「어디서 말하고 있습니다?할아범 안보입니다」
「거짓말,|지성 있는 마법 도구《인텔리젼스·아이템》이야?」
마.

그래, 그것은|2 차원《픽션》밖에 존재하지 않는 것.
「알았어요, 아가씨들, 정보에 감사인 것입니다 원」
기유–폭유를 넘은 존재–은빛의 장신구에 의지해 로켓장에 뚫고 나온 농담같은 균형을 내걸고 그녀는 계단을 달리고 오른다.
「왜, 조금 전부터 돌같이 굳어지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