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AMCASINO

삼삼카지노

삼삼카지노

삼삼카지노


그런데, 어느 정도의 데미지가 들어갈까?
견제의 마법의 화살이 누에고치장에 마족의 주위를 날고 있으므로, 마족은 마법의 화살을 피하므로 힘껏과 같다.
목적을 정해,|성단시《호-리 볼트》를 공격한다.

그것은 발사 후, 수백 미터의 곳에서 소폭발을 일으켜–
「아」
「역시 급조품은 무리였던일까」
거기로부터 급가속 해 날아 간다.
그것은 푸른 궤적을 그려 마족에 빨려 들여가고–

「어?」
――검은 안개와 같은 몇개의 환을 남겨 하늘의 저 쪽에 날아가 버렸다.
너무나 어이없는 끝이지만, 로그에도 「|단각마족《쇼트 호른》을 넘어뜨렸다!」라고 나와 있으므로, 제대로 넘어뜨릴 수 있던 것 같다.
차례가 없었던 황금빛의 목성검으로 어깨를 두드리면서, 검은 환이 사라지는 것을 지켜본다.

「응, 마족은?여기에 와?」
아리사의 위치로부터는, 소폭발까지 밖에 안보였다 같다.
「넘어뜨려 버렸다」
조금 익살맞은 짓을 해 보지만, 캐릭터가 아니었던 것 같다. 아리사가 보라고 있다. 좋았다 「테헥」이든지 붙이지 않아서, 정말로 좋았다.
「성스러운 무기는 마족에 자주(잘) 효과가 있는구나」

진지한 얼굴로 속인다.
「!이 치트 (자식)놈∼~ 나의 차례가∼」
탈진해 거치거나 붐비는 아리사이지만, 유니크 스킬 소유의|전생자《파는 있고》에 말해지고 싶고 없다.
거인이 따님 같은 인물을 시벽 위의 통로에 구제하고 있다. 간파의 스킬을 가지는 라카라든가 하는 마도 생물이 안보인다. 소형인가 투명화할 수 있
는지의 어느 쪽인지일 것이다.

폐일의 예감이 한다. 아리사타츠를 데려, 빨리 이 장을 떠나자.
예상되고 있던 사람도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타이틀 사기입니다.
처음은 검을 던지는 심산(이)었습니다만, 거리너무 가 있었으므로 크로스보우로 변경했습니다.
※6/9 교류란의 이름에 대한 묘사를 변경했습니다.
※6/23 먼 마족을 보는 장면에서 망원 관계의 스킬을 취득하도록(듯이) 수정했습니다.

사트입니다. 「형(오빠)를 넘는 남동생같은 건 없다」라고 하는 말이 있습니다만, 「언니(누나)를 넘는 여동생」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마족도 처리했고 리자들에게 합류하자.
룰이나 나나는 마을에 남아 있는 것 같고, 괜찮을 것이다. 어느쪽이나 HP는 줄어들지 않고 나나의 MP도 룰의 스태미너도 문제 없는 레벨이다.
「자, 아리사에 포치, 여기를 나오자」
「네, 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