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AMCASINO

삼삼카지노

슬롯머신

슬롯머신

격투 게임의 캐릭터와 같은 움직임으로 연타해 오는 따님의 공격을 처리해 간다.
아무래도 공격마다 흔들리는 쌍산에 의식이 빼앗기지만, 가능한 한 여유가 없는 느낌에 피하도록(듯이) 궁리했다. 그러나, 그렇게 흔들려 아프지 않
은 것인지∼?

시야의 구석에서 리자나 포치가 날아 출 그렇다고 하고 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다른 3명이 튀어 나오기 전에, 억제해 준 것 같다. 안목이 있었으
므로 손을 흔들어 둔다.
「그 나머지히로시는입니다의」
시간차이로 온 다리후리기를, 낮은 점프로 주고 받는다.
큰일난, 전투중이었지.

「시건방지네요」
「회피하는 것은 자신있습니다」
그렇게 말하면, 지금까지 가슴밖에 보지 않았던 탓으로 깨닫지 못했지만, 그녀는 드레스는 아니고 승마옷과 같은 팬츠 룩이다. 머리카락도 짜 넣고
있어, 거기만 보면(자) 휴일을 승마 클럽에서 우아하게 보내는 따님으로 보이지 않지도 없다.
「 이제(벌써), 팽이일까하고!용사라면 심상하게 싸우세요」
「용사 같으면, 저쪽으로. 소르나님의 근처에 가(오)십니다만?」

피하면서 이야기하고 있다고(면) 혀를 씹을 것 같다.
그녀의 언니(누나)의 소르나양이 가짜 용사와 함께 이쪽으로 향해 와 있다. 그 사람도, 손을 입에 대어 놀라기 전에, 이 쟈쟈말을 세웠으면 좋은 것
이다.
「달라요!당신이 그 마족을 토멸했겠지요!」
위험했다,|무표정《포카페이스》스킬이 없었으면 얼굴에 나와 있었을 것이다.

마족을 넘어뜨렸던 것이 목격되었다고 해도, 수킬로는 있었을 것이다, 아무리 간파 스킬을 가지는|마법 생물《라카》이라도 보였다고는 생각되지 않
는.
다만, 조금 전 만났을 때에 본 아리사와의 모습으로부터 해, 진위 판정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다. 언질을 빼앗기지 않게 주의하지 않으면.
「단순한 인간에게 고위마족은 넘어뜨릴 수 없으면 기억하고 있습니다만?」
「그렇네요, 그러니까 당신이 용사 같습니다. 다르다고 한다면 부정해 보세요」

스테이터스의 칭호를 확인한다. 응, 용사의 칭호는 빗나가게 해 있다. 물론, 메뉴의 교류 탭의 칭호란도 괜찮다. 지금의 나는 용사는 아니다.
「다릅니다」
나의 회답을 받아 카리나양의 액의 티아라가 명 멸망 한다. 그렇게 말하면 그녀의 장비 하고 있는 티아라등의 은의 장식품이|마법 생물《라카》의 본
체였는가. 강화 외장같다.
「라카씨?」
「진」
「……그런」